2017/03/27 20:38
진작에 그 졸렬함이 공인된 사람들이야 그렇다 손 치더라도 평소 사회적 식견이나 인품이 어지간해 보이던 사람이 대선 후보의 캠프나 후원회에 들어가서 보이는 졸렬함은 매우 아쉽고 또 측은하다. 왜들 그리 눈알이 돌아서 난리일까. 민주당 경선이 무슨 혁명운동이라도 되는가?
2017/03/27 20:38 2017/03/27 20:38
2017/03/27 19:24
대선은 물론 중요하다. 이후 5년 동안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고 깊기 때문이다. 다만 뒤집어 생각해볼 필요도 있다. 대선은 사람들이 5년 동안 여러 사회적 사건과 경험들을 통해 어렵사리 진전시킨 의식과 상상력을 '내 후보의 당선'이라는 협소한 틀에 우겨넣어 휘발시키는 시간이기도 하다. 대선의 중요함을 인정하는 일과 대선이 체제의 강력한 안전판임을 기억하는 일은 병행되는 게 좋다.
2017/03/27 19:24 2017/03/27 19:24
2017/03/21 21:27
계몽이라는 말을 지도하려 드는 것, 쯤으로 오해하고 반감을 갖는 경우를 많이 본다. 그러나 계몽은 오히려 지도 받는 상태에서 깨어나는 것, 제 눈을 뜨는 것이다. 계몽에 대한 그런 오해(의 만연)는 결코 우연이 아니다. 특히 90년대 이후 한국 사회에서, 인민의 의식이 자신들의 헤게모니 확대에 장애가 되는 방향으로 진전되는 걸 차단하려는 자유주의자들의 계략과 깊은 관련이 있다. 말하자면 계몽이 극우 세력 비판 정도일 때는 한껏 부추기지만, 자본주의/신자유주의 비판으로 넘어갈라 치면 정색을 하고 '좌파가 당신을 지도하려 든다!' 호들갑 떠는 것이다. 비열한 자유주의자들.
2017/03/21 21:27 2017/03/21 21:27
2017/03/19 18:46
모를 일이지만, 홍석현 씨가 이번 대선에 후보로 나설 가능성이 크진 않을 것이다. 검토는 치밀하게 꽤 오래 전부터 해왔으니, 할 거면 좀더 일찍 하지 않았을까. 그러나 후보로 나서든 안 나서든 홍석현의 정치 활동 본격화는 보수의 혁신이 본격화했음을 알려준다. 한국 보수의 기본 틀은 반공주의에서 자유주의로 빠르게 넘어가고 있다. 조선일보의 힘은 꽤 지속되겠지만 그것은 과거의 힘이지 생성되는 힘은 아니다. 최순실 게이트가 펼쳐낸 풍경은 보수의 현재를 보여주는 게 아니라 보수의 혁신 작업이 만들어내는 과거의 불꽃 같은 것이다. 강준만 선생이 ‘손석희 현상’이라는 새 책에 내 글 '매트릭스'를 언급하며 ‘김규항의 손석희 걱정’이라는 글을 썼다는데, 아직 읽진 못했지만 현재 상황에선 지나치게 소박한 비평이 아닌가 짐작된다. 내가 오늘 현실을 '매트릭스'라고 표현한 건 보수가 어지간한 민주시민의 진보와 정의는 품어버리는 상황이 도래했기 때문이다. 최소한의 상식, 정의, 공정 보도, 친일 독재 척결 같은 구호들이 무력해진 후를 고민해야 한다. 구 보수의 야만과 저급함을 진열하고 개탄하는 일만으로, 자본주의 문제와 대면하지 않고도 진보 시민의 지위를 확보하는 게으름은 끝낼 때가 되었다.

손석희 뉴스의 위기나 변질을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홍석현이 자신의 최대 정치 자산을 섣불리 망가트릴 이유가 없고, 손석희 씨도 그런 상황을 수용할 만큼 머리가 나쁜(혹은 양식 없는) 사람은 아니지 않은가.

2017/03/19 18:46 2017/03/19 18:46
2017/03/19 10:28
먼저 내가 바라는 사회의 상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걸 현실에서 구현해나가는 데 부합하는 혹은 상대적으로 가장 가까운 후보를 선택한다.(모든 후보가 지나치게 어긋난다면 선택을 포기할 수도 있다.) 이게 선거에 임하는 민주 시민의 기본이다. 그런데 거꾸로 가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제가 선택한 후보에 모든 걸 맞추고 조정한다. 시민이길 포기하고 정치종교의 신도가 된 사람들, 그들의 신앙심이 민주주의를 망가트린다.
2017/03/19 10:28 2017/03/19 10:28